전기안전 홍보대사에 배우 박해미·이훈씨 ● 안전문화 발전소


[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]한국전기안전공사(사장 임인배)는 13일 배우 박해미와 이 훈씨를 전기안전 홍보
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. 박해미와 이 훈씨는 앞으로 전기안전공사와 함께 전기안전 캠페인을 비롯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수행하게 된다.

두 배우는 "전기는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고 소중한 자원이지만, 안전하게 사용하지 않으면 위험하므로 전기재해
감소를 위해 일상 속에서 안전생활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"는 포부를 밝혔다고 공사측은 전했다.

탤런트 박해미씨는 현재 KBS드라마'웃어라 동해야'에 출연중이며, 이 훈씨는 KBS 라디오 '미스터 라디오'에서 배우 지현우씨와 함께 진행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